커뮤니티


독자의글

 
작성일 : 14-10-13 16:22
깨달음 _하덕조 시인
 글쓴이 : 해인
조회 : 3,533  

                      

                      깨달음

                                                    성담 하덕조

 

          가야산 칡넝쿨 해제 후

          하안거에 들었던 생각 내려놓고

          손가락 펴듯 칡꽃 내밀었다

 

          묶어두었던 향기 자유롭게

          걸망 메고 산문을 나서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