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인법어 퇴옹성철스님


퇴옹 성철스님

퇴옹 성철스님의 법어 공간입니다.
열반게송

일생동안 남녀의 무리를 속여서 하늘을 넘치는 죄업은 수미산을 지나친다.
산채로 무간지옥에 떨어져서 그 한이 만갈래나 되는지라
둥근 한 수레바퀴 붉음을 내뿜으며 푸른 산에 걸렸도다

제목 : 천지 가득 광명이··· 1986 년 1 월(47 호) 신년사
캄캄한 밤중에 붉은 해가 높이 떠서 우주를 밝게 비치니
섯는 바위 좋아라고 덩실덩실 춤을 춥니다.
펄펄 끓는 용광로에 차디찬 맑은 물이 넘쳐 흘러서 천지에 가득 차니
마른 나무 꽃이 피어 울긋불긋 자랑합니다.
노담(老담)과 공구(孔丘)는 손을 잡고
석가와 예수 발을 맞추어 뒷동산과 앞뜰에서 태평가를 합창하니
성인·악마 사라지고 천당·지옥 흔적조차 없습니다.
장엄한 법당에는 아멘소리 진동하고
화려한 교회에는 염불소리 요란하니
검다 희다 시비(是非)싸움 꿈 속의 꿈입니다.
길게 뻗친 만리장성은 거품 위의 장난이요 웅대한 천하통일은
어린이의 희롱이니 내 잘났다고 뽐내며 정신없이 날뛰는 사람들이여
칼날 위의 춤을 멈추소서.
일체의 본모습은 유무(有無)를 초월하고
유무를 포함하여 물심(物心)이 융화하며 피아(彼我)가 상통(相通)합니다.
설사 허공(虛空)이 무너지고 대해(大海)가 다 말라도
항상 변함없이 안전하고 자유합니다.
끊임없는 욕심에 눈이 가리워
항상 빛나는 본모습을 보지 못하고 암흑세계를 헤매며
엎치락뒤치락 참다한 비극이 계속되고 있으니
참으로 안타까운 노릇입니다.
욕심에 가려져 있는 본모습은 먼지가 덮혀 있는 구슬과 같아서
먼지가 아무리 쌓여도 구슬은 변함 없으니
먼지만 닦아내면 본래 깨끗하고 아름다운 구슬은
천추만고(千秋萬古)에 찬란하게 빛이 납니다.
허망한 꿈 속의 욕심을 용감하게 버리고
영원한 진리인 본모습을 빨리 봅시다.
눈부신 광명과 끊임없는 환호소리는 산천을 뒤흔들고 있습니다.
높은 하늘에 반짝이는 별들을 벗삼아서
황금병의 감로수(甘露水)를 백옥잔에 가득 부어 마시고
또 마시며 함께 같이 찬양합시다.